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 산악계를 세계적 웃음거리로 만든 '오은선 사태'에 대해 조선일보가 마침내 입을 열었다. 28일자 '만물상' 코너를 통해서다.

<오은선과 칸첸중가>란 제목을 단 칼럼에서 오태진 수석논설위원은 작금의 에베레스트가 "산의 숫자와 높이에 집착하는 성과주의"와 "오르기만 하면 된다는 등정주의"에 오염됐다고 탄식하며, 오은선과 산악계를 향해 각각 "기록에 연연하지 말고 당당하게 칸첸중가 재등정에 나서 명예를 회복"할 것과 "산을 오르는 '태도(attitude)'보다 '높이(altitude)'를 중시하는 상업주의를 되돌아볼" 것을 주문했다.

대한산악연맹이 오은선의 14좌 완등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에 때맞춰 오은선 사태에 일침을 가한 조선일보의 지적은 틀린 데 하나 없이 구구절절이 옳다. '만물상'의 탄식이 아니더라도 오늘날 히말라야가 돈에 오염된 맘모니즘의 성소로 전락했음을 누가 모를 것인가.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 조선일보를 읽고난 뒷맛은 여전히 찝찝하고 거북하기만 하다. 누구 말마따나 "주어가 부재한" 탓이다. 생각해 보라. '산의 숫자와 높이에 집착하는 성과주의'에 환호하고 '오르기만 하면 된다는 등정주의'를 부추긴 배후가 누구였나? 바로 국가주의에 매몰된 언론이었다. 그 중에서도 조선일보의 활약은 단연 발군이었다.

▲ 조선일보 인터넷판에 마련된 오은선 특별코너

'칸첸중가 미스터리'로 오은선의 히말라야 14좌 완등의 순정성이 문제가 됐을 때, 조선일보는 어떤 태도를 취했던가?

아다시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추적으로 오은선의 칸첸중가 등정 시비가 국민적 의혹으로 번질 때까지 조선일보는 그에 대해 가타부타 입을 연 적이 없다. 그저 한국 여성 산악인이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했다는 사실만을 반복보도하며 '대한민국 만세, 오은선 만세'를 선창하고 연호했을 뿐.

오은선이 '히말라야 14좌' 마지막 봉우리인 안나푸르나 정상을 밟았을 때, 작성된 사설 한두 대목을 들어 보시라.

"오은선은 여성 산악인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의 8000m를 넘는 14좌 완등을 이뤄냈다... 히말라야 14좌 완등은 남자 산악인도 19명만 성공한 대기록이다... 오은선의 안나푸르나 정복과 14좌 완등은 한국 산악인의 기개, 한국 여성의 용기와 끈기와 체력을 세계에 과시했다. 국민도 마음속으로 오은선과 마지막 한걸음 한걸음을 함께 내딛으며 행복감을 같이 누렸다."(<오은선, 히말라야 14개 高峰을 발밑에 두다>, 2010.04.28)

정복당한 산의 객수와 높이를 나타내는 수십개의 아라비아숫자는 차치하고, 상기한 사설에 등장하는 "세계 최초" "대기록" "강력한 14좌 완등 후보" "초스피드" "14좌 경쟁" 등의 표현만으로도 조선일보가 '오은선 완등'을 어떤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는지 능히 알 만 하지 않는가.

이후 오은선의 완등과 관련하여 칸첸중가 등정 여부에 거듭 의심의 눈길이 쏠릴 때마다, 조선일보는 엘리자베스 홀리 여사의 권위를 앞세워 '오은선 방패막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히말라야의 대모'인 홀리 여사가 오은선을 인정하고 축하해 주었는데 그 이상 무슨 말이 더 필요하냐는 거다.

▲ 홀리 여사의 욕성을 내보낸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팀에 의해 홀리 여사가 오은선의 칸첸중가 등정을 인정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 최초로 히말라야 8000m 이상 14좌에 오른 오은선(44·블랙야크) 대장이 '히말라야 산증인'이라 불리는 엘리자베스 홀리(87) 여사로부터 축하를 받았다..."(2010.05.04, A27)

"그러나 오 대장의 14좌 완등 기록은, 50여년간 히말라야 등정자들을 인터뷰하고 기록해 온 권위자인 영국의 엘리자베스 홀리로부터 인정받았다. 홀리는 지난 3일 네팔에서 오 대장을 면담하고 "14좌 완등을 축하한다"고 했다."(2010.05.19, A33)


조선일보는 심지어 오은선을 쉴드치기 위해 오은선 경쟁자인 파사반의 나라 스페인을 깍아내리는 무도한 짓까지 서슴지 않았다. <오은선 14좌 완등에 파사반이 딴죽 / 2002 월드컵 땐 편파판정 시비도…韓·스페인 '스포츠 충돌史'>(A28)란 제목을 단 8월 5일자 기사가 그 대표적이다.

파사반이 오은선 기록에 의혹을 제기했다 하여 거기서 2002 월드컵 편파판정 시비와 최근 방한한 FC바르셀로나 친선경기 등 한국과 스페인 간의 '스포츠 충돌사'를 끄집어내는 조선일보의 마법같은 상상력이 참으로 엽기발랄하지 않은가. 기사의 몇 대목을 잠시 감상해 보시라.

"무성의와 거만함으로 점철된 FC바르셀로나의 태도는 국내 팬들의 자존심을 짓밟았다. 바르셀로나를 두고 일각에선 '남미 정벌에서 타민족을 탄압한 스페인 특유의 오만함이 드러난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한국과 스페인은 이상하게도 종종 스포츠 분야에서 갈등을 빚어왔다. 최근 가장 첨예했던 갈등은 산악인 오은선과 스페인 출신 에드루네 파사반의 히말라야 14좌 완등 논쟁이었다..."

"한국과 스페인의 악연은 월드컵에서 두드러졌다. 두 나라는 월드컵 본선에서 세 차례 만났다... 2002 한·일월드컵 8강전이 논란에 불을 붙였다...(후략)..."


이렇듯 '한국 여성 산악인 세계 최초 히말라야 14좌 완등' 소식에 들떠 언론의 소임조차 방기하고 '오은선 띄우기'에 혈안이 됐던 조선일보가, SBS의 후속보도 이후 오은선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잇따르자 언제 그랬나는 듯 얼굴빛을 바꾸어 "산의 숫자와 높이에 집착하는 성과주의"와 "오르기만 하면 된다는 등정주의" 그리고 "산을 오르는 태도보다 높이를 중시하는 상업주의"를 질타하고 있으니 그 뒷맛이 씁쓸하고 역겨울밖에.

글을 맺기 전에 조선일보에게 정중히 묻고 싶다. 조선일보는 지금이라도 오은선의 칸첸중가 의혹을 파헤칠 생각은 없는가? 나아가 신문 부수에만 집착하는 성과주의와 신문을 팔기만 하면 된다는 영업주의, 그리고 진실보도보다 잇속을 중시하는 상업주의를 청산할 용의는 없는가? (2010.08.31)



- 虛虛 -
------------------------------------------------------------------------------ ***
#. <미디어스>에 기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虛虛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9.13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虛虛 2010.09.13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물론입니다.
      관제언론 KBS가 조중동과 통하는 세상과 아닙니까?
      다만 이 글에선 조선일보의 태도변화에 포커스를 맞췄기 때문에
      KBS를 언급하지 않은 것 뿐이지요.

      님도 복되고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


입 닥치고 조낸 찾는거다. 디오게네스마냥 등불 들고서... 찾을 때까지 끈질기게... 근데 뭘 찾어~~~?
虛虛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