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5'에 해당되는 글 23건

황당 뉴스 하나 알려드립니다. 국방부에서 트위터 이용자 20명을 선발해 천안함 절단면을 공개한답니다. 30일자 국방부 트위터에 뜬 공지글이 그렇습니다. 읽어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국방부 트위터 공지글 캡쳐

"천안함 절단면을 트위터 이용자(20명)에게 공개할려고 합니다. 6.8일 아침 9시부터 16시까지 진행할 예정입니다. 참여를 희망하는 트위터 이용자는 RT로 응모가 가능합니다. 6.4일 오전 10시에 발표하겠습니다 [#천안함 공개]"

상상을 초월하는, 아니 상식을 초월하는 국방부의 뜬금 이벤트 앞에서 말문이 탁 하고 막히는 건 아마 저 뿐만이 아닐 겁니다, 아무리 창의성이 뛰어난 집단이라지만 어떻게 이런 발상을...?

생각해 보세요. 천안함이 어떤 배입니까? 천하보다 귀한 젊은 목숨 46명이 수장된, 대한민국의 아픔이 오롯이 배어있는 비극의 상징입니다. 그 비극 앞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통곡하고 피눈물을 쏟았습니까.

그런데 이런 천한함을 이벤트에 활용할 생각을 다 하다니요. 이게 제 정신을 가진 사람들의 할 짓입니까? 천안함이 구경거리입니까? 천안함이 그새 관광명소가 됐습니까?  

트위터 이용자에 한해 천안함 절단면을 공개한다는 것도 황당합니다. 왜 하필 트위터랍니까? 트위터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은 천안함을 볼 자격도 없습니까? 국방부가 언제부터 트위터 홍보대행사가 됐습니까?

트위터 이용자 가운데 20명을 선발해 보여준다는 것도 황당의 연속입니다. 누가, 어떤 성향의 사람들이 뽑힐지 아무도 모르는데, 시나리오상 국방부가 원하는 반응을 얻자고 이런 짓 꾸민 게 뻔히 뵈는데, 이게 끼리끼리 짜고 치는 고스톱 판이 안 되리란 보장이 어디 있습니까?  

트위터 이용자를 대상으로 천안함 절단면을 공개한다는 국방부의 발상이 황당한 것은 또 있습니다. 이전에 언론을 대상으로 천안함 절단면을 한 차례 공개했을 때, 국방부가 어떤 식으로 처신했는지 익히 기억하는 탓입니다. 그때 어떠 했습니까?

절단면을 공개한답시고 기자들을 기껏 불러모아 놓고는 절단면의 대부분을 회색 천막으로 가려서 잘 보지도 못 하게 했습니다. 심지어 근접촬영을 못하도록 배에서 5m 이상 떨어진 포토라인 안에서는 취재조차 못하게 했습니다. 그나마 40분 정도 보여준 다음에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북한 관광가이드처럼, 국방부가 자기네들 편의대로 보여주고자 한 곳만 골라서 보여준 것에 불과하다는 혐의를 받기에 충분한 장면 아닙니까? 사정이 그렇다보니 대부분의 기자들은 의혹이 제기된 스크래치가 있던 함미에 접근도 못하고, 함수 오른쪽도 보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그런데도 양처럼 순하디 순한 기자들은 국방부에 별다른 불평이나 이의제기 하나 없이 그분들 지시대로 고분고분 둘러 봤다죠? 암튼, 그런 '알흠다운' 전설이 평택 2함대 사령부에 전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믿거나 말거나.

각설하고, 국방부에게 고합니다. 죽은 장병들을 욕되게 하는 어설픈 이벤트는 당장 중지하고, 지금이라도 천안함 절단면을 모든 국민에게 & 차단막을 제거한 상태로 가감없이 공개하십시오, 국방부 발표대로 북한 소행이 100% 확실하다면, 전면 공개를 꺼려할 이유가 없을 터. 그래야 마땅하지 않겠습니까? (2010.05.31)



- 虛虛 -

Posted by 虛虛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역질난다 2010.05.31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부 국방부가 하는 꼬라지를 보면 정말 거품물고 뒤로 넘어간다
    공교육이 잘못 되 저러는건지 사교육이 잘못되 저러는 건지 가정교육이 잘못되 저러는 건자 국민들이 (저것들 정신차리게 하는 )교육을 방치해서 그러는 건지
    미국처럼 총기소지가 자유였다면 총맞아 죽거나 다치는 놈 여럿 생겼을수도..


입 닥치고 조낸 찾는거다. 디오게네스마냥 등불 들고서... 찾을 때까지 끈질기게... 근데 뭘 찾어~~~?
虛虛

달력